::: 제로하이텍에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Home > 회사소개 > 공지사항
  PDP강국 신화 '빨간불'..일본 업체 맹추격
  zerohitech      Date : 08-02-01 15:47     Hit : 3543    
[마쓰시다 4.1%P↑..삼성SDI 3.7%P↓]
 
우리 기업들이 세계 시장의 50% 이상을 차지하며 만들어진 'PDP패널 강국' 신화에 빨간불이 켜졌다. 지난해 턴어라운드에 실패한 삼성SDI가 주춤한 사이 일본 업체들의 맹추격이 시작된 것.
1일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디스플레이서치의 2007년 4분기 시장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마쓰시다의 지난 4분기 PDP패널 세계시장점유율(선적기준)은 36.8%로 전분기 대비 4.1%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삼성SDI의 시장점유율은 25.1%를 기록해 전분기 대비 3.7%P 하락했다. 이때문에 삼성SDI가 50인치대 PDP패널 분야에서 세계 1위를 차지하고 HD 분야에서 2위를 차지한 것이 빛이 바랬다.
그나마 LG전자가 전분기 대비 1.1%P 증가한 28.4%를 점유해 'PDP 강국'의 체면을 살렸다.
디스플레이서치는 LG전자가 양산에 들어간 32인치 PDP TV가 시장 점유율을 높힌 일등공신이라고 분석했다.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32인치 PDP는 LG전자 시장 점유율의 1/3을 차지해 동사 제품 중 판매량 2위를 차지했다.
세계 1위인 마쓰시다와 우리 기업의 시장점유율 격차도 더욱 커졌다. 3분기 마쓰시다와 2위 기업인 삼성SDI의 격차는 3.9%P였지만, 4분기 시장 점유율 2위를 차지한 LG전자와 마쓰시다의 점유율 격차는 8.4%P까지 늘어났다.
또 LG전자와 삼성SDI를 합치면 우리 기업들의 점유율은 53.5%를 기록해 세계 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지만 이는 지난 3분기 점유율 56.1%에 비교하면 2.6% 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디스플레이서치는 마쓰시다의 이같은 약진에 대해 고화질(HD) 패널 분야에서 강한 성장세를 기반으로 한다고 분석했다. 마쓰시다의 HD패널 시장 점유율은 4분기 약 80%를 기록해 3분기에 비해 3%P이상 성장했다.